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성명] 1.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하며 다가오는 목요일 3월 8일은 110번째 "세계여성의날"이다. 한 세기 전 열악한 현실에 항거하며 일어난 여성 노동자들의 시위가 촉발된 이래, 곳곳에서 여성의 권익 신장을 부르짖는 많은 움직임이 있었다. 그러나 세계, 특히 한국 사회는 이러한 움직임에 제대로 부응했는지 이제는 묻지 않을 수 없다. 우리 사회는 명백한 성 불평등 사회임에도 여태 그 심각성에 비해 성평등 문제를 가벼운 일로 여겨왔다. 지난 2월 15일, 이코노미스트紙에서 발표한 유리천장지수(Glass-Ceiling Index)에서 한국은 29등, 즉 마지막 등수를 기록했고 임금 격차 부분에서 한국 여성은 남성에 비해 36.7% 더 적게 돈 버는 것으로 조사됐다. 단지 경제적 격차뿐만이 아니다. 현재 한국 사회 내 각계에 #MeToo 운동이 거.. 더보기
[논평] 1. 이프북스는 트랜스젠더 혐오에 대한 승인과 공모를 중단하라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출판사 이프북스는 『근본없는 페미니즘』이라는 신간 저서의 출판과 이 책의 홍보를 위한 북토크쇼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 책 『근본없는 페미니즘』 의 저자 중 다수는 그동안 지속적이고 주도적으로 온갖 트랜스 혐오로 점철된 게시물과 담론들을 온라인 상에서 유포해 왔으며, 트랜스젠더 및 게이 등 성소수자에 대한 노골적 혐오발언과 아웃팅으로 악명 높은 인물들이다. 이들은 성소수자의 존엄한 삶을 위협하고 페미니즘의 연대와 포용의 가치를 저해해왔으며, 혐오와 배제, 아웃팅 등 인권침해 행위를 페미니즘의 이름으로 정당화해왔다. 이들은 트랜스젠더 혐오가 마치 지향해야 할 궁극적인 목표라도 되는 양 전략적으로 혐오와 분리주의를 페미니즘의 명분으로 내세워왔고, 그동안 이들이 집단적으로 자행해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