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년

(5)
트랜스해방전선 2019년 7월 월간 활동 보고 안녕하세요 공보팀장 데이빋입니다. 6월 30일 이후 트랜스해방전선 월간 활동 보고 드립니다. 이번 달에도 많은 참여와 의견 부탁드립니다. *인천퀴어문화축제 합동 워크샵 성소수자활동 의제별 종합토론회 2019.07.07 [주제 4. 트랜스배제적 페미니즘과 트랜스포비아] 부문에 트랜스해방전선 류세아 팀장 발제 *트랜스해방전선 인권 아카데미 및 수다모임 진행 2019.07.13 15시, 낙원상가 청어람홀 418호, , 문애린(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성소수자 색출 피해자 대법원 무죄 촉구 시위 ‘우리의 존재는 무죄다’ 공동 주최 및 운영지원팀장 이오 연대발언 2019.07.19, 대법원 앞 *인천퀴어문화축제 부스 선정 *논평 2019.07.03 2019.07.04 2019.07.23 (예정) *8월 ..
트랜스해방전선 2019년 5월 월간 활동 보고 안녕하세요 공보팀장 데이빋입니다. 4월 22일 이후 트랜스해방전선 월간 활동 보고 드립니다. 이번 달에도 많은 참여와 의견 부탁드립니다. *집회참여 2019. 05. 01. 세계 노동절 대회 수도권 행사 참여, 서울광장 2019.05.17. 강남역 여성살해사건 3주기 추모제 [묻지마 살해는 없다] 참여, 서울 강남역 강남스퀘어 2019.05.17. 2019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 IDAHOBIT 야간행진 "무지개가 광나는 밤": 평등과 안전이 빛나는, 무지개 은하수를 놓아라! 참여, 광화문-종로3가 일대 *2019.05.17. 2019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 IDAHOBIT 야간행진 "무지개가 광나는 밤": 평등과 안전이 빛나는, 무지개 은하수를 놓아라! 집회에서 김겨울 대표 마무리 집회 연대 발..
트랜스해방전선 2019년 4월 활동 보고 안녕하세요 공보팀장 데이빋입니다. 3월 25일 이후 트랜스해방전선 월간 활동 보고 드립니다. 이번 달에도 많은 참여와 의견 부탁드립니다. -집회 참여 2019. 03. 30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리는 '카운트-다운: 우리가 만드는 낙태죄 폐지 이후의 세계' 참여. -젠더담론 컨퍼런스 2019. 03. 31. 12:30. 3부 토론에 류세아 행정팀장 토론자로 참석.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서명전 2019.03.29. 11~13, 17~19 법적성별정정 조건 완화 및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서명전 종로 일대 진행, 이후 온라인에서 진행중. -국가인권위 진정서 성별 이분법적 성별표시의 건 진정 결과 국가인권위는 트랜스해방전선의 진정에 대해 2019.03.28 유선을 통해 기존 성별 이분법적 ..
트랜스해방전선 2019년 3월 활동 보고 안녕하세요. 사업기획팀장 먼지입니다. 올해도 어느덧 1분기가 지나 2분기에 접어들었습니다.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도 다들 건강한 하루하루를 보내시길 바라며, 3월 간의 활동을 간략히 공유드립니다.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 35회 한국여성대회’ 와 강간문화 규탄 시위 ‘페미퍼레이드 Burning Warning’ 행진에 참여하였습니다. -3월 13일에는 예일대 로스쿨 산하 로엔스타인 국제인권법 클리닉 소속 팀과 청소년 트랜스젠더 인권 실태에 관한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3월 29일에는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여 법적성별정정 법제화를 위한 서명전을 진행하였습니다. -3월 30일에는 ‘카운트 다운: 우리가 만드는 낙태죄 폐지 이후의 세계’ 집회에 참가하였습니다. -3월 31일에는 조..
2019 트랜스해방전선 성별정정 법제화 서명 캠페인 성별정정 QnA [성별정정 QnA] Q. 법적성별정정이 무엇인가요? A. 국가에서 출생 신고 시 부여한 여성/남성 법적 구분을 정정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Q. 지금도 가능하지 않나요? 왜 캠페인을 하나요? A. 현재 법적성별을 정정하는 것은 가능하나, 그 조건에 대한 법이 없는 상태입니다. 첫 대법원 판결을 바탕으로 한 예규에 의해 판사들이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선고합니다. 예규는 법도 아니고 판례도 아닌 구속력이 없는 행정처리지침일 뿐입니다. 이 과정에서 성기 확인, 부모동의서 요구, 완전하게 패싱 될 것 등 인권 침해적인 조건들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권위원회 등에서도 예규가 아닌 특별법의 정정을 권고하고 있으나, 반대세력들로 인하여 국회에서 논의조차 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Q. 타 국가의 상황은 어떠한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