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퀴어문화축제

(2)
[부산퀴어문화축제] 제3회 부산퀴어문화축제 개최 취소 성명 축제 장소로 해운대 구남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집회 신고와 함께 구남로의 점유 허가권을 가진 해운대구청에 도로점용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해운대구청은 작년과 재작년에 이어 올해도 부산퀴어문화축제의 도로점용을 불허했습니다. 또한 축제를 강행할 경우 과태료 부과와 형사 고발 등의 법적 조치를 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는 행정대집행을 언급하며 축제의 안전을 위협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축제 이후 해운대구청은 대표자 1인을 형사고발 하였고,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현직 경찰이 신분을 밝히지 않고 기획단원의 개인 전화번호로 연락하여 축제의 내부 정보를 알아내려고 시도하는 등의 민간인 사찰도 있었습니다. 이처럼 행사 전반의 안전은 물론 기획단원 개인의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일이 지속..
[논평] 27. 웃으며 다시 만날 부산을 기다리며 웃으며 다시 만날 부산을 기다리며 8월 16일. 부산 퀴어문화축제 기획단은 2019년 제3회 부산퀴어문화축제를 공식 취소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재작년과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해운대구청은 부산퀴어문화축제의 도로 점용을 불허했다. 게다가 해운대구청은 지난해 축제 이후 대표자를 형사고발 하였고,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퀴어문화축제에 대한 방해를 이어나갔다. 심지어 올해 축제에는 행정대집행을 언급하며 축제의 안전을 위협하는 발언도 했다고 전해진다. 트랜스해방전선은 대한민국 헌법 21조 1항이 보장하는 집회 결사의 자유를 부정한 해운대구청을 규탄한다. 성소수자 국민들이 당연히 보장된 권리인 집회 결사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보장하기는커녕 기획단을 형사고발하고 행정대집행을 언급하는 등 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