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론

(31)
20/11/2018 [오마이뉴스] 지금 당장, 모두를 위한 '성중립 화장실'을 17일 행사를 주최한 '트랜스해방전선'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행사준비 기간 동안 연대서명을 받은 결과, 150여명의 개인과 144개의 단체 서명이 모였다고 알린 바 있다. 만들어진지 아직 1년이 되지 않은 인권단체가 처음으로 기획했던 추모문화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지지를 표명하는 개인 및 단체가 이렇게나 많이 모였다는 사실은 매우 고무적이다. 뿐만 아니라, 행사 당일의 추위와 바람을 뚫고 광장을 빼곡히 메운 사람들의 발걸음과 형형색색 깃발들의 모습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얼어붙은 몸을 녹이는 느낌이었다. 성중립화장실은 (남녀공용화장실과 달리) 목적 자체가 '분리'에 있다. 다만, 그 분리의 기준이 성별이분법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한 개인의 젠더와 무관하게 누구나 가장 안전하고 독립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
20/11/2018 [경향 신문] “2로 살지만 1이 족쇄…성별정정 쉽게” 김씨와 류씨는 트랜스젠더가 겪는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 한다. 각각 지난해 말, 올해 초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트랜스해방전선’에 들어갔다. 단체 회원은 처음 4~5명에서 현재 90여명에 이른다. 이들은 20일 트랜스젠더 추모의날을 기념해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입구 광장에서 ‘그만 죽여라 우리도 살고 싶다!’ 집회를 열었다. 집회 측 추산 600여명이 추모의 의미를 담기 위해 검은 옷을 입고 행진했다. 이날은 1998년 11월20일 ‘증오 범죄’로 숨진 트랜스젠더 리타 헤스터를 추모하기 위해 미국에서 만들어졌다. 원문 보기: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1202146005
18/11/2018 [뉴스앤조이] "트랜스젠더 행진 막자" 선동 게시물 유포…현장엔 '3명' 트랜스해방전선은 이날 녹사평역 이태원 광장에서 예정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결과적으로 현장에 직접 나타나거나 행진을 가로막은 교인들은 없었다. 집회가 시작된 직후 건너편에 '차별금지법 반대'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통성으로 기도하는 사람 3명이 있었다. 이들은 행사 시작 후 1시간이 되지 않아 자리를 떴다. 주최 측과의 충돌은 없었다. 원문 보기: http://m.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21035
17/11/2018 [뉴스1] 이태원 수놓은 '트랜스젠더' 삼색 깃발…"우리도 살고 싶다" 섬돌향린교회의 임보라 목사는 "TMM(Transgender Murder Monitoring) 프로젝트 자료에 따르면 2008년부터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살해된 사람의 수는 2980여명에 이른다"며 "근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살해된 사람의 수는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연사나 사고사도 아닌 트랜스젠더라 죽임을 당한다는 것은 명백한 혐오일 뿐만 아니라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집회가 마무리된 오후 7시쯤부터 약 한시간여 가량 녹사평역에서 이태원역 및 트랜스젠더 영업장 주변을 도는 행진을 진행했다. 원문 보기: https://www.msn.com/ko-kr/news/national/%EC%9D%B4%ED%83%9C%EC%9B%90-%EC%..
17/11/2018 [중앙일보] 트랜스젠더 추모문화제 "더 이상 희생되지 맙시다" 이날 문화제에는 150여명의 성소수자와 시민들이 참석했다. 희생된 트랜스젠더들을 추모하는 의미에서 검은색 옷을 입고 있었다. 때이른 겨울 추위로 쌀쌀한 날씨였지만 대부분은 계속해서 자리를 지켰다. 이들은 이태원역 인근 트랜스젠더 대상 영업소를 따라 행진한 뒤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로 추모제를 마무리했다. 원문 보기: https://mnews.joins.com/article/23133525#home
09/11/2018 [여성 신문] “우리도 살고 싶다”… 17일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행사 트랜스젠더 인권모임 ‘트랜스해방전선’이 17일 5시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1번 출구 앞 공터에서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행사 ‘TDORMARCH 그만 죽여라, 우리도 살고 싶다!’가 개최된다. 원문 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1645&fbclid=IwAR1bjDYPjizyQxtm3xSDf2UcnfKIff7rGp7lhPBYy-jPu8oJIATQXiazxyA
11/09/2018 [한겨례] “집단적 린치” “일방적 테러” 인천퀴어축제에서 무슨 일이? 트랜스젠더 인권 향상 모임인 ‘트랜스해방전선’은 9일 ‘혐오는 예수의 언어가 아니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그들은 ‘사랑해서 반대한다’를 위시한 여러 피켓을 들고 성소수자들이 가는 곳곳을 막고 부쉈다. (중략) 예수는 이런 모습을 원치 않았을 게 분명하다. (중략) 당신들의 사랑은 너무나 날카롭게 간 칼날이다”며 비판했다. 원문보기: http://m.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61537.html#cb#csidx0934dbac1a97e6f9c4a28a8d78af5d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