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론

04/03/2021 [VICE World News] Before Her Sudden Death, She Just Wanted to Live as a Woman and Soldier “I’m enraged at the army’s actions that forced out a person who wanted to dedicate her life to her work as other ordinary people do,” a rights advocate at Transgender Liberation Front who goes by Kkokko told VICE World News. “In order for LGBTQ people to live a normal and peaceful life, I hope that politicians will eagerly discuss the legislation of the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law,” th.. 더보기
04/03/2021 [한국일보] "얼마나 더 목숨을 잃어야 혐오 멈출까".. 한 달 새 3명 숨졌다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트랜스해방전선은 변 전 하사를 기리며 "혐오와 차별을 이젠 참지 맙시다"라는 입장문을 냈다. 한국여성의전화도 "오늘의 참담함이 변화에 이를 수 있도록 그리하여 다양한 모든 존재가 존재 그대로 자유로울 수 있는 세상이 되도록 더욱 힘쓰겠다"는 성명을 냈다. 원문 읽기: news.v.daum.net/v/20210305090017753 더보기
04/03/2021 [BBC NEWS 코리아] 변희수: 한국의 첫 트랜스젠더 군인이 남기고 간 숙제 또한 트랜스젠더 인권단체인 ‘트랜스해방전선’은 추모 논평을 발표해 “수많은 트랜스젠더 퀴어 당사자들은 변희수 하사님의 용기 있는 선택을 보며 힘을 얻었고, 위로를 받았으며, 우리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지금 여기에서 공유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원문 읽기: www.bbc.com/korean/news-56276886 더보기
04/03/2021 [민중언론 참세상] 고 변희수 전 하사 사망…“고인의 운동을 이어받겠습니다”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트랜스해방전선은 고인이 사망한 3일 “당신이 있어 용기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고 변희수 하사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으로 추모 성명을 냈다. 단체는 “더는 한 개인이 모든 짐을 감당하며 희생되지 않을 수 있도록 하고 싶었습니다. 국가가 한 개인의 존엄을 침해하게 두고 싶지 않았습니다”라며 고 변희수 전 하사를 추모했다. 또한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수많은 트랜스젠더퀴어 당사자들은 변희수 하사님의 용기 있는 선택을 보며 힘을 얻었고, 위로를 받았으며, 우리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지금 여기에서 공유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혐오와 차별을 이젠 참지 맙시다. 참지 말고 서로에게 이야기합시다. 괴롭다고, 보고 싶다고. 힘든 마음 혼자 삭이지 .. 더보기
04/03/2021 [YTN PLUS] "당신 있어 용기 얻었다"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변희수 전 하사 애도 이어 "죄송하다. 그리고 감사하다. 수많은 트랜스젠더퀴어 당사자들은 변희수 하사님의 용기 있는 선택을 보며 힘을 얻었고, 위로를 받았으며 우리가 언제 어디서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지금 여기에서 공유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랜스해방전선은 "트렌스젠더는 지금도 당신의 곁에서 학생으로, 직장인으로, 가족으로, 지인으로, 노동자로 그리고 군인으로 존재하고 있다"며 "트랜스해방전선도 움직이겠다. 이젠 참을 수 없다. 더는 잃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다시 한번 고 변희수 하사님의 명복을 빈다.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원문 읽기: www.ytn.co.kr/_ln/0103_202103041035013644 더보기
04/03/2021 [이데일리] '변희수 사망' 하리수·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잊지 않겠다" 추모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트랜스해방전선’도 3일 “본인이 트랜스젠더임을 밝혔을 때 가해지는 모든 차별과 혐오를 견뎌야 했던 변 하사님 곁에 우리가 서고자 했다”며 “더는 한 개인이 이 모든 짐을 감당하며 희생되지 않을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수많은 트랜스젠더퀴어 당사자들은 변희수 하사님의 용기 있는 선택을 보며 힘을 얻었고 위로를 받았으며 우리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지금 여기에서 공유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우리 혐오와 차별을 이젠 참지 말자”며 “그리고 참지 말고 서로에게 힘들다고, 괴롭다고, 보고 싶다고, 힘든 마음 혼자 삭이지 말고, 혼자 버티지 말고 이야기하면서 트랜스해방전선에도 이야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다시 한 번 고 변희수 .. 더보기
04/03/2021 [이투데이] 트랜스해방전선, 변희수 사망에 애도…“당신 덕에 힘 얻고 위로받아”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트랜스해방전선’은 “죄송하고 감사하다”라며 “수많은 트랜스젠더퀴어 당사자들은 변희수 하사님의 용기 있는 선택을 보며 힘을 얻었고, 위로를 받았으며, 우리가 언제 어디에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지금 여기에서 공유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혐오와 차별을 이젠 참지 말자. 트랜스해방전선도 움직이겠다. 이젠 참을 수 없다. 더는 잃을 수 없다”라며 “다시 한번 고 변희수 하사님의 명복을 빈다. 잊지 않겠습니다. 이 글을 보는 당신 역시 누구든 항상 안전하시길 빕니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원문 읽기: www.etoday.co.kr/news/view/2000554 더보기
22/11/2020 [경향신문] 트랜스젠더들이 본 2020년 "어떻게든 버티고 살아가고 있으니까" 류씨는 “당사자와 활동가들에게 아픈 해”라면서도 “올해만큼 트랜스젠더의 학업권이나 직업선택권 등 다양한 권리에 대해 이야기한 해가 없었다”고 했다. 강제 입대와 마찬가지로 강제 전역 역시 트랜스젠더 혐오의 문제라고 류씨는 지적했다. 류씨는 “성기의 외형이나 유무가 전투력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라며 “업무 능력평가나 동료들 이야기만 봐도 직업 수행에 문제가 없는데 변 전 하사가 전역 판정을 받은 게 매우 불합리하다”고 말했다. 류씨는 “모든 곳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에 대해 원천적인 불안이 있었다”며 “이름이나 주민번호 등과 패싱(다른 사람이 외관 등으로 성별을 인지하는 것)되는 성별이 차이가 있는 경우 더 낙인을 우려했다”고 말했다. 류씨는 “나와 비슷한 색깔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경험을 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