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랜스해방전선 2019년 6월 월간 활동 보고 안녕하세요 공보팀장 데이빋입니다. 5월 23일 이후 트랜스해방전선 월간 활동 보고 드립니다. 이번 달에도 많은 참여와 의견 부탁드립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참여 2019. 05. 31. 서울 핑크닷, 서울광장 2019. 06. 01 서울 퀴어 퍼레이드 참여, 서울광장 35번 부스 : 우리가 직접 다시 만드는 입체 젠더 스펙트럼, 성별정정특별법 제정 촉구 서명전 온라인에서 진행중. https://forms.gle/VYXpT6tbbgTD2vNT8 *트랜스해방전선 인권 아카데미 및 수다모임 진행 2019. 06 .15. 15시 메디컬 수다모임 - 살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살림의원 최예훈 전문의, 인권재단 사람 한터, 40여명참여 2019. 06. 22. 15시 3강 - 루인 트랜스/젠더/퀴어연구소, 인권재단 ..
[논평] 24. 트랜스젠더 혐오는 공영방송의 법도가 아니다 -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시즌2의 혐오 표현 자막을 규탄한다 6월 28일 스톤월 항쟁을 기억하며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대에 우리는 또다시 공영방송에서 트랜스젠더 혐오 표현을 봐야만 했다. 지난 2월 MBC의 자회사에서 운영하는 애플리케이션의 홍보 계정이 아이돌 홍보를 한다며 트랜스젠더 혐오 표현을 자행하고 수많은 비판을 들었지만 MBC는 전혀 바뀌지 않았다. 당시 수많은 사람의 비판과 트랜스해방전선의 규탄 성명, 항의 공문, 인권위 진정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이 표현이 잘못되었음을 항의했고 당시 MBCPLUS는 짧은 사과문 하나를 자회사 홍보 계정에 올린 뒤 금새 활동을 재개했다. 그리고 28일 밤 MBC에서 방영된 ‘마이리틀텔레비전 시즌 2’에서는 한 방송인을 향해 ‘트랜스 대한 가나인’이라는 자막을 아무런 여과 없이 그대로 송출했다. MBC는 타인의 존재를 ..
[성명] 10. 기다리지 않고 직접 역사를 바꾼 이들을 기억하며 - 스톤월 항쟁 50주년에 부쳐 스톤월 항쟁이 50주년을 맞았다. 1969년 6월 28일, 뉴욕시 그리니치 빌리지의 스톤월 인(Stonewall Inn)이라는 바에서는 경찰의 폭력에 저항해 레즈비언, 트랜스젠더, 게이, 드랙퀸, 히스패닉, 흑인, 성노동자들이 함께 연대해 직접 투쟁에 나섰다. 이 사건은 성소수자 인권 운동을 촉발하는 사건이었다. 스톤월 항쟁 이전 미국 사회에서는 성소수자들이 함께 연대해 투쟁하는 것보다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이 용인되는 사회에 더 가까웠다. 공권력을 가진 경찰이 성소수자를 연행하거나 감금하는 경우도 빈번했고 길거리에서 돈을 뺏거나 입고 싶은 옷을 입었다는 이유로 직접적인 폭력을 가하는 일도 자주 있었다. 하지만 50년 전 오늘 성소수자들은 이 폭력에 더는 침묵하지 않았다. 다양한 성적지향과 성별 정체성을..
[입장문] 4. 최근 특조위 징계와 관련해 안녕하세요. 평화와 연대의 인사를 드립니다. 트랜스해방전선입니다. 최근 트랜스해방전선과 관련하여 온라인상에서 오르내리고 있는 여러 의견에 대해 입장을 밝혀드립니다. 트랜스해방전선에서는 최근 징계 건에 대해 특별조사위원회를 새로 꾸려 사안에 대해 엄중히 접근하였습니다. 그리고 트랜스해방전선 운영위원회는 해당 사안을 특별조사위에 완전히 위임하였습니다. 이후 보름 간 조사가 면밀히 이뤄진 후 징계가 결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트랜스해방전선 조직 외의 건을 통해 마치 이 모든 사건이 트랜스해방전선 때문에 일어난 일인 것처럼 왜곡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합니다. 트랜스해방전선은 특조위를 통해서 안전을 고려해 각각의 사건과 연관된 사람들과 따로 연락을 취했으며, 그 과정에서 제소인과 피제소인의 주장을 충분..
트랜스해방전선 6월 인권아카데미 3강. 젠더의 이해(혹은 오해) 트위터: https://twitter.com/freetransright/status/1142315746053148673 페이스북: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51743868956649&id=131765177621188
23. 성노동자의 아이로 태어나, 시골의 트랜스 인권 운동가가 되었다. LGBTQ보다 LGBTKH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퀴어(queer)라는 단어보다는 코티(Kothi)와 히즈라(Hijra)라는 전통적 단어들이 자신의 경험에 보다 가깝기 때문이다. 바구이는 아직 나고 자란 홍등가에 산다. 소외지역에 사는 소수자들이 받는 억압은 더 크다. 나는 내 어머니가 당하는 학대를 보았다. 성노동자로 일하는 트랜스 여성들은 두 배로 고통 받는다. 성구매자들은 약한 사람일 수록 더더욱 돈을 내지 않거나, 콘돔을 쓰지 않거나, 강간하고 때렸다. 성노동자와 트랜스젠더 사이에 종교적 양극화란 있을 수 없다. 모든 종교가 이들을 배척하기 때문이다. 두 그룹은 이로 인해 화합한다. 원문 보기: https://m.huffingtonpost.kr/entry/india-pride-2019_kr_5cf4..
트랜스해방전선 제3회 수다모임 (메디컬 수다모임) 트랜스해방전선 제3회 수다모임 (메디컬 수다모임)을 최예훈 살림의원 산부인과 전문의와 함께 진행 중입니다.
22. 성중립 화장실, 화장실의 권리 이러한 화장실 이용의 어려움이 발생하는 것은 대부분의 화장실이 남/여 성별에 따라 분리되어 이분법적 성별에 맞지 않는 사람은 갈 곳을 잃기 때문이다. 현행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은 공중화장실을 성별에 따라 구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법률에 규정되어 있지 않은 민간 화장실의 경우에도 기존의 남녀공용 화장실이 갖는 여러 문제로 인해 성별 분리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 다만 한 가지 오해하지 말았으면 하는 것은 화장실의 성별 분리에 대한 문제제기가 단지 표지판의 성별 구분을 없애기만 하면 된다거나 기존의 남녀공용 화장실을 그대로 두자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보다는 화장실에서 누군가가 배제되고 있는지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는 이야기다. 성별로 구분된 화장실 앞에서 곤란을 겪는 사람들은 예로 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