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 7. 도란스 올려! - 세계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아 - 매년 3월 31일은 세계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이다.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은 2009년 미국의 Rachel Crandall이라는 트랜스젠더 활동가에 의해 제정, 트랜스젠더를 향한 차별과 혐오에 저항하는 모든 이를 축하하고 기리는 날이다. 한국 사회에서도 트랜스젠더는 혐오범죄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어 있다. 언제 어디서나 대상화당하며, 언제 어디서 누구의 손에 의해 죽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살아가고 있다. 단지 지정성별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차별과 범죄에 노출되어 있는 것이다.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만으로 클럽에서 폭행당하기도 하고, 심지어 살해당하기도 한다. 병원에서도, 관공서에서도, 공항에서도 주민등록증의 성별과 실제 성별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진료를 거부당하고, 의심의 눈초리를 받아야만 한다. ..
2019 법적성별정정 서명전 트랜스젠더도 살고싶다 자기결정권 보장하라 사지로 몰고가는 법안없는 재판과정 이대로는 못살겠다 정정요건 입법하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과 종로 보신각에서 #법적성별정정캠페인 서명 받았습니다. 오늘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과 종로 보신각 앞에서 진행된 #법적성별정정서명캠페인 에 친히 발걸음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오늘부터 연말까지 아래 구글 서명 폼을 열어두겠습니다. 많은 서명 참여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참여가 귀중합니다. https://forms.gle/VYXpT6tbbgTD2vNT8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reetransright/posts/401749267289443 https://www.facebook.com/freetransright/pos..
[보고] 1. <국가인권위원회 이분법적 성별 표시의 건> 결과 보고 - 성별이분법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 결과 보고 - 성별이분법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 안녕하세요. 트랜스해방전선입니다. 지난 2월 27일, 트랜스해방전선에서는 에 대하여 트랜스단체 4곳의 공동대응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때,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서식이 성별 이분법에 근거한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 홈페이지조차, ‘남, 여, 남(트랜스젠더), 여(트랜스젠더)’로 표기하고 있었으며, 이는 인권침해 대응 및 인권 보호를 주 업무로 하는 인권위원회의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진정을 제기하였습니다. 이후 3월 28일 유선상으로 결과를 통지받았으며,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현재의 ‘남, 여, 남(트랜스젠더), 여(트랜스젠더)’의 표기 방식이 아닌 ‘남, 여, 지정되지 않음()’으로 하며, 이때 ‘지정되지 않음’은 진정인이 원하는 성별..
[성명] 6. 자기결정권이 보장되는 나라를 위해 - 법적성별정정 서명전을 시작하며 - 안녕하세요. 트랜스해방전선 정책위원회입니다. 트랜스해방전선에서는 2019년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아 3월 29일 금요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법적성별정정 특별법 제정 및 요건 완화 서명전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트랜스젠더의 법적성별정정은 매우 험난합니다. 우선, 진단서를 2장 받고, 불임수술 등을 진행하여야 하며, 부모의 동의와 인우보증, 자신이 어릴 때부터 트랜스젠더였다고 인지함을 ‘증명’하는 진술서 등을 제출하여야 하죠. 그런데 이를 제출한다고 해서 된다고 확답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왜냐면, 이 모든 것이 법이 없이 대법원 예규로만 진행되고, 판사의 주관적인 판단에 의해서만 이루어지기 때문이죠. 실제로 판사가 실제 성별로 보이지 않는다고 반려시키거나, 성기 사진을 제출하..
11. <가장 흔한 트랜스젠더 혐오표현 정리> & <자주 오용되는 어휘> "성기를 바꾼다고 여자가 되지 않는다 >>바로 그겁니다. 생식기에, 생물학적 대상에 성별이 담겨 있는 것이 아닙니다. 생식기를 제거했어도, 붙였어도, 만들었어도, 어쨌어도 그것은 어떤 성별의 사람을 다른 성별로 바꿔주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그 성별인 가장 큰 요인은 그 자신의 정체화일 뿐입니다. 성기를 바꾸기 전부터, 바꿀 마음이 없어도, 그 사람이 여성이라 정체화했다면 여성입니다." "트랜스젠더의 생식기는 냄새나는 구멍일 뿐이다 >>생식기능이 없는 모든 '자연적 질'도 냄새나는 구멍 취급할 것인가요? 그리고 그러면 어떤가요? 우리의 항문은 냄새나는 구멍입니다. 그게 뭐 잘못되었나요? 질이 가짜고 흉내낸 것이라면 어떤가요? 가발과 속눈썹과 보정물, 옷, 화장, 성형도 욕할 것인가요?" P. 61 , 《..
10. <트랜스 페미니즘으로 나아가기: 이분법의 오류와 교차성> "트랜스 여성을 배제하는 움직임은 그들이 주장하는 "생물학적 여성"도 배제한다는 것을 간과한다. 수염자국이 있고, 체모가 많이 나서 고민하는 "생물학적 여성", 발이 커서 운동화만 신는 "생물학적 여성", 목소리가 낮아서 툭하면 한 소리 듣고, 그로 인한 스트레스가 이루 말할 수 없는 "생물학적 여성", 턱선이 "남성" 같아서 성형 권유를 무수히 듣는 "생물학적 여성" 등은 실존하고, 흔하다. 치마가 어울리지 않아 바지만 입고, 가슴 조금 작고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화장실에서 당황에 찬 비명소리를 듣는 여성들의 경험은 너무나도 흔하다. 길가다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질문을 받는 사람들은 생각보다 많다. 이런 존재들 앞에서, 트랜스젠더를 배제하고 "생물학적 여성"을 들이밀고 겉보기만으로 젠더를 판정 가능하다고..
[논평] 18. 군은 현대판 홀로코스트를 위해 존재하는 집단인가 - 해군 성소수자 색출 사건에 부쳐 - 2017년 육군 성소수자 색출 사건 후 여전히 재판을 받는 피해자가 존재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해군에서 똑같은 사건이 자행됐다. 12일 군인권센터는 해군 헌병과 군검찰이 지난해 말부터 군형법 제92조의6을 위반한 혐의를 명목으로 세 명의 해군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수사는 한 명의 성소수자 군인이 병영생활상담관과 상담하던 도중 본인이 성소수자임을 밝힌 내용을 그 상담관이 상부에 보고한 데서 시작됐다. 군 내부의 인권 침해나 고충에 대해 상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마땅한 상담관이 멀쩡한 내담자를 범죄자로 만든 것이다. 이는 그가 상담자의 자격이 전혀 없다는 것을 여실히 알려준다. 게다가 군은 이 군인을 추궁해 다른 성소수자를 색출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인권 침해는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
9. 트랜스젠더는 트랜스젠더가 아닌 사람들에게 증명할 것이 없습니다. TRANSGENDERPEOPLE have NOTHING TO PROVE to non-trans people. 트랜스젠더는 트랜스젠더가 아닌 사람들에게 증명할 것이 없습니다. 사진 출처: https://www.independent.co.uk/…/captain-marvel-movie-backla… 내용 참고: https://twitter.com/brielarson/status/834562786915016704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reetransright/posts/392803604850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