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랜스대한가나인' 관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 답변 지난 6월 28일 있었던 마이리틀텔레비전 시즌2 방송에서 송출된 '트랜스대한가나인' 자막에 관해 다음 날 규탄 논평 작성 및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방송 심의 신청을 한 바 있습니다. 오늘 약 5개월 만에 위와 같은 답변을 받았습니다. 분명 미진한 부분이 존재하는 답변이지만, "온라인 매체에서 '트랜스젠더'를 조롱하고 비하하는 의도로 사용되는" 부분이 답변 내용 중 포함된 건 다행이라고 판단합니다. 트위터: https://twitter.com/freetransright/status/1197784526606360576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reetransright/posts/554504235347278
주홍빛연대 차차 주최 <2019 TDoR 성노동 프로젝트> 간담회 참여 주홍빛연대 차차 활동가들과 트랜스젠더퀴어와 성노동(자) 간 교차되는 부분에 대해 의미깊은 대화를 나누고 왔습니다. 오늘 나눈 대화를 다음 활동에 어느 정도 반영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하도록 하겠습니다. 트위터: https://twitter.com/freetransright/status/1197518399586226176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reetransright/posts/553798795417822
20/11/2019 [경향신문]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정치 때문에 또 웁니다 이날 온라인에는 한숨과 울분 섞인 글들이 잇따랐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회적으로 합의가 안된 존재가 나”라고 썼다. 한채윤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도 “대통령에게 동성혼 법제화를 당장 해달라고 하는 게 아니다. 합의를 어떻게 할지 한번 시도라도 해보라는 것”이라고 했다. 트랜스해방전선은 “위대한 생존을 해나가는 성소수자들은 결코 삭제할 수도, 삭제되지도 않는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원문 읽기: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911202133025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혐오 선동 의원들의 공천 배제 요구' 연명서 및 연명 개인 및 단체/연대체 목록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을 위해 노력한다" 국회법에 따라 국회의원은 임기 초 위와 같은 내용을 담은 선서를 한다. 그럼에도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정당화하고 헌법이 명시한 존엄과 평등의 가치를 훼손하는 개악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더 이상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 이에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우리는 각 정당에 개악안에 동참한 아래 의원들의 공천 배제를 요구한다. 이를 통해 이 사회에서 삭제되어야 할 것은 사회적 소수자의 존재가 아닌 혐오임을 각 정당이 분명히 보여주기를 바란다. :: 민주평화당 - 조배숙, 황주홍 :: 바른미래당 - 이동섭, 정운천** :: 우리공화당 - 조원진, 홍문종* :: 자유한국당 - 강석호, 강효상, 김도읍, 김..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조각보 주최 2019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촛불문화제 <기억, 모습, 살아갈 우리> 참여 트랜스해방전선은 2019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촛불문화제 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살아남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는지, 어떻게 살아왔는지 공유하고, 고민하는 자리입니다. 많은 참석 바랍니다. 트위터: https://twitter.com/freetransright/status/1197105978094702592
31. 오늘은 국제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입니다. 오늘은 국제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입니다. 트랜스젠더퀴어는 언제나 모두 곁에 숨쉬고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오늘도 무지몽매한 혐오를 곳곳에서 마주합니다. 같이 이겨냅시다. 같이 살며 오래 버팁시다. 우린 위대합니다. 트위터: https://twitter.com/freetransright/status/1197084733944975360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reetransright/posts/552795818851453:0
[논평] 30. 위대한 생존을 해나가는 보통의 성소수자들은 결코 삭제할 수도, 삭제되지도 않는다 지난 11월 12일 안상수 의원 외 40명의 국회의원은 평등권 침해의 차별 행위에 포함된 성적 지향을 삭제하고 성별을 생래적•신체적 특징으로만 좁게 해석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는 단순한 법 개정에 그치는 게 아니라 실제 존재하는 우리의 존재를 지우는 행위이다. 그런데 19일 이 개정안이 취소되었단 소식이 들려왔다. 소식을 접하는 순간 우리 모두는 환호성을 질렀다. 이 기쁨의 환호성은 차별을 정당화하는 법이 철회된 것이 당연하지 않은 일이라는 우리 사회의 차별적 단면을 보여준 사건이었다. 하지만 그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확인 결과 이는 재발의를 위한 철회이지 실질적 철회가 아니었다. 트랜스해방전선은 이런 결정을 내린 국회의원들을 규탄한다. 국가인권위원회에는 인권이 존재해야 한다. 국..
18/11/2019 [뉴스민] [남수경 칼럼] 혐오를 선동하는 국회의원들 개정 발의안은 11월 20일 국제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Transgender Day of Remembrance, TDoR)을 바로 코앞에 두고 발표되었다.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은 20년 전인 1999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그 한 해 전인 1998년 11월 28일 리타 헤스터(Rita Hester)라는 트렌스젠더 여성이 살해된 것을 계기로 혐오 범죄로 살해된 모든 트랜스젠더를 추모하는 행사로 시작되었다. 리타 헤스터는 트랜스젠더 흑인 여성이었다.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 다음 날, 만 35세 생일을 이틀 앞두고 자신의 아파트에서 수십 차례 칼에 찔린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1998년 당시 주류 언론은 리타의 죽음을 알리는 보도에서 그녀를 지칭하면서 남성형 대명사인 '히(He)'와 성전환 전에 불리..